새로운 것은 언제나 신나게!!!

boowoon.egloos.com


포토로그


리멤버 타이탄 : 리더쉽 / 비전 /변화 나의 이야기

영화가 가지고 있는 주제는 흑인과 백인의 갈등문제나 미식축구가 보여주고 있는 다이나믹한 스포츠의 열정이 아니다.
신임감독으로 부임한 흑인감독의 리더쉽을 통하여 백인선수들과 흑인선수들의 융합을 풀어가는 과정을 전해주고 있다.

궁극적으로 서로를 인정하고 자존심을 버리는 과정에서 팀의 승리를 이끌 수 있음..을 보여주는  
===========
 1971년 버지니아주는 고등학교 풋볼이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때 알렉산드리아의 지역 교육청이 백인과 흑인 학교를 통합시 키면서 풋볼은 뿌리 채 근본이 흔들릴 위기를 맞는다.
통폐합의 결과 탄생한 T.C. 윌리암스 고등학교의 신설 풋볼 팀 ' 타이탄스 '에 흑인 감독 허만 분(덴젤 워싱턴 분)이 부임한 것이다.
더구나 그 지역 백인 고등학교에서 오랫동안 풋볼 감독을 맡았던 빌 요스트가 조감독으로 밀려나자 백인 사회엔 강한 불만이 싹트기 시작한다.

처음부터 무수한 갈등의 요소를 안고 출발한 타이탄스는 허만 분 감독의 강력한 통솔력과 카리스마 아래 피부색의 장벽을 뚫고 서서히 뭉치게 된다. 허만 분과 조감독 요스트도 함께 일하는 동안 그들 사이에 풋볼 에 대한 열정뿐 아니라 성실과 명예는 물론 투철한 직업 의식을 겸비하고 있다는 것을 발견한다. 엄청나게 다른 배경에도 불구하고 이들 두 감독은 분노로 뭉친 선수들을 교화시켜서 다이나믹한 승리 팀으로 완성시킨다. 두 감독이 맡은 타이탄스가 각종 시합에서 연전연승을 기록하자 흑백 갈등으로 분열 되어 있던 알렉산드리아의 냉랭한 분위기도 눈 녹듯 변하기 시작한다. 타이탄스의 무패행진으로 마을 전체가 축제분위기에 빠지지만, 팀의 주장 게리가 교통사고로 하반신 불구가 되는 사건이 일어난다. 그리고, 팀 전원이 충격에 빠진 가운데 주 챔피언 결정전이 열리는데... 







최근 포토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4648
194
4690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