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것은 언제나 신나게!!!

boowoon.egloos.com


포토로그


MWC의 얼굴들 Innovation

2011년 MWC현장은 스마트폰의 활성화와 함께 그 어느때보다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2011년의 MWC를 이해하기 위해서 2010년의 MWC를 대략 요약해보면 

단말 부문에서는 Bada Platform 이 적용된 삼성전자의 웨이브는 경쟁 제품을 압도하는 하드웨어 스펙은 물론, 소프트웨어에서도 우수한 것으로 판단됨. 다른 app store 에서 경쟁력이 확인된 contents 개발 업 체의 application 을 이미 확보했다는 점도 긍정적임. 기존 휴대폰 업체와 PC OEM 업체 등도 스 마트폰 시장에 뛰어 들고 있기 때문에, 이들과 차별화할 수 있는 전략적 선택이 필요할 것임

통신서비스 부문에서는 과거의 어두운 분위기에서 벗어나, 새로운 성장 가능성에 대한 밝은 기대로 통신서비스 업체가 자 리한 전시회장은 다소 들뜬 모습이 연출되었음. 성장에 대한 통신사업자의 기대는 전혀 근거 없는 것이 아니며, 스마트폰에 의한 데이터 시장의 성장, N/W 용량 확대 및 관련 장비 가격 하락, 기업 의 수요 등에 의한 M2M 시장 성장 가능성은 점차 현실화 될 것으로 기대

인터넷 / 소프트웨어 부문은 애플 앱스토어와의 격차 축소를 위한 제조사, 이통사 들의 인위적인 ① 모바일 컨텐츠/ 솔루션
sourcing 확대 ② 모바일 컨텐츠 오픈마켓 증가로 모바일 컨텐츠 시장 확대 전망

웹페이지 기반 포털의 모바일 플랫폼 경쟁력/ 수익 모델 장기적 관점에서 접근 필요 : 이통사, 핸 셋 제조사의 다수 어플리케이션 오픈 마켓 설립으로 ① 모바일 관문(Portal) 다양화 ② 모바일 광고가 웹 페이지 기반이 아닌 어플리케이션 중심으로 형성 ③ 모바일 광고가 포털보다 이통사 의 관여도 증가

로 요약 될 수 있다. 이렇게 2010년을 돌아보는 이유는 2011년에도 2010년의 연장선상에서 모바일 트렌드가 형성되었다는 사실이다.

다만 2010년에 비해서 서비스측면에서는 조금 더 구체적으로 되었고, 실용성있는 스마트폰의 대거 등장측면이 부각되었다는 사실이다.

결론적으로 2011년의 MWC 행사는 삼성과 구글을 위한 행사장으로 보일만큼 다른 경쟁업체에 비해서 압도적인 관심을 받았다.

상대적으로 노키아를 포함한 유럽과 소니, NTT도코모 등의 일본 기업의 몰락이 최근 스마트폰 시장의 기상도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었다.

또한 4세대 이동통신인 LTE와 갤럭시탭을 포함한 타블릿PC의 춘추전국시대가 도래되었다. 국내에는 많이 소개되어있지 않지만 허니콤을 장착한 모토롤라의 줌(Xoom)을 포함하여 삼성의 ‘갤럭시S 10.1’, LG의  ‘옵티머스 패드’ 및 RIM ‘플레이북’, HP ‘터치패드’ 등 다양한 제조사들의 각축이 눈에 띄였다.

기존의 갤럭시탭이 갤럭시S의 확장수준이었다라고 한다면.. 이번에 전시회에서 선보인 제품들은 또 다른 PC의 한 분야로서 느껴질 만큼 안드로이드OS의 새로운 영역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키노트의 스피커로 나온 여러 유명인사중에 가장 각광을 받았던 인물은 소프트뱅크의 손정의 회장이다.

"나는 미친 놈이었다"라는 극한 화두로 시작하여 보다폰재팬인수이후 99%까지 손실을 보던 시기를 데이타영역의 확장으로 극복한 사례를 유머러스하게 정리를 해주었고, 일본 제일의 트위티안 답게 80만명의 팔로워를 자랑하고 있는데.. 이번기회에 몇만명이 추가로 증가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2011년 새로운 화두로 떠오른 NFC와 관련해서는 새로운 서비스나 기술은 선보이지 못했다. RFID의 확장선상에서 서비스를 보여주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BM의 발견이 NFC에 대한 새로운 숙제가 될 듯 하다.

이 외에도 LG전자를 중심으로 3D에 집중하는 기업들이 있었지만, 실제 사용성 측면에서는 시간이 어느정도 지나야 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전반적인 MWC의 느낌은 Web2.0 컨퍼런스보다는 전시회측면에서는 참신한 부분이 떨어지고, CES나 세빗에 비해서 규모면에서도 부족하다. 그러나, MWC의 시작이 컨퍼런스 중심이기때문에.. 모바일과 관련된 유명인사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바르셀로나 전시회도 1,300개 업체, 6만명의 참관객으로 인하여 수천억의 수익을 안겨주었다고 한다. 


 
 






최근 포토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629
136
4696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