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것은 언제나 신나게!!!

boowoon.egloos.com


포토로그


발틱해의 아가씨 : 헬싱키 낯선도시에서의 하루

 핀란드의 수도 헬싱키는 인구 520,000명의 바다에 둘러 싸여있는 발틱의 땅에 있고, 60여개의 박물관, 레스토랑, 카페, 그리고 자연을 마음 껏 누릴 수 있는 곳으로 관광객의 낙원이면서 발틱해의 아가씨로 불리워진다.

 



1. 시벨리우스 공원

핀란드의 세계적인 작곡가 시벨리우스를 기념하여 만들어진 공원으로 24톤의 강철을 이용해 1967년 에일라 힐투넨에 의해 만들어진 파이프오르간 모양의 시벨리우스 기념비와 시벨리우스의 두상이 인상적었다. 시가지 북서쪽 요트항에 면해 있는 시벨리우스의 공원의 시벨리우스의 두상은 핀란드를 상징하는 듯 명소화되어 있어 많은 관광객들과 주변 시민들의 발 걸음이 끊이질 않았다.. 시내에서 멀지 않은 곳에 헬싱키 시민의 쉼터로 작은 호수와 나무들, 근처에 있는 바닷가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상쾌한 곳이었다.



2. 암석교회

천연 암석으로 된 독특한 디자인의 암석교회 (Temppeliaukion Kirkko)는 템펠리아우키오(Temppeliaukion Kirkko) 교회로 1969년 티오모와 투오모 수오마라이넨 형제의 설계로 바위산 위에 세워졌다고 한다. 실제 겉으로 보면 허름하고 볼폼없이 생긴 바위 사이로 지어졌지만 내부를 보면 기존의 교회의 모습을 완전히 깨뜨린 최첨단의 교회로, 교회내부는 천연 암석의 특성을 살린 독특한 디자인으로 되어 있으며, 암석 사이로 물이 흐르고, 파이프 오르간이 자연이 만들어낸 음향효과와 조화를 이루고 있다.
 


 

3. 핀란드식 사우나(스파)
핀란드식 사우나는 충분히 달구어진 돌에 물을 끼얹으면 발생하는 수증기를 이용한다. 시내 외곽에 위치한 사우나시설은 한국의 그 것에 비해 보잘 것 없었지만, 일정한 시간 뜨거워진 몸을 자작나무가 둘러쌓인 차가운 강에 몸을 식히는 것이 핀란드 만의 특징이었다. 통나무로 만들어진 사우나장에서 즐기는 사우나는 핀란드 문화의 진면목을 경험하는 기회였다.

4. 원로원 광장
각종 국가의 종교행사가 열린다고 하는 원로원 광장은 알렉산테린 거리의 동쪽 끝 대성당 앞에 있는 광장이다. 약 40만개에 달하는 화강암이 깔려있는 정사각형의 광장으로 중앙에는 러시아의 황제 알렉산드르 2세의 동상이 서있다. 광장정면에는 핀란드 루터파의 총본산인 대성당이 자리하고 있으며, 밝은 녹색을 띠고 있는 산화된 구리돔과 흰색 주랑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아름다운 건물이다.

5. 우스펜스키 사원
도시의 언덕을 지나 카우파 광장의 동쪽 끝에 있는 다리를 건너면 카타아너카 섬 (Katajanokka) 인데, 이 다리 옆에 서 있는 러시아 정교의 대성당이다. 머리에 양파형 돔과 황금의 십자가를 올려놓은 아름다운 건물이다.
핀란드가 러시아의 지배를 받고 있던 19세기에, 러시아의 건축가 고르노스타예프가 비잔틴 슬라브 양식으로 세운 특징있는 건물이다. 붉은 벽돌로 된 반구형 천장에는 천연물감으로 그린 그리스도와 12사도의 그림이 있다.
발 아래에 펼쳐진 바다와 시내의 정경이 한폭의 수채화를 보는 듯 하다.





한장의 사진 




잊을 수 없는 발트해의 은빛바다를 건너는 실자라인은 발트연안의 국가들을 오가는 스칸디나비아의 생활에서는 없어서는 안될 교통수단과 관광매체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한 여름에 캄캄한 밤이 아닌 어스름한 백야와 떠오르는 태양이 어우러져 더욱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해 주었다.

저녁 5시에 출발하여 발트해 한가운데에서 새벽에 일시 정박하여 다음날 9시에 스톡홀름으로 가는 일정인데, 조금 이른 새벽 3시부터 시작되는 일출모습이 발틱해의 아가씨라는 애칭처럼 수줍으면서 화려한 색상을 뽐내고 있었다.



최근 포토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1823
139
47035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