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것은 언제나 신나게!!!

boowoon.egloos.com


포토로그


파리의 또 다른 모습 : 퐁텐블로, 바르비종, 샹티성 낯선도시에서의 하루

 파리남쪽으로 60Km 정도 떨어진 곳에는 베르사유궁전보다는 규모는 작지만 나폴레옹황제가 가장 좋아했다고 하는 퐁텐블루궁전이 있다. 12세기부터 왕실의 사냥터로 유명했던 곳으로 장중하면서도 소박한 느낌의 궁전이다.

프랑스의 대부분 궁전이 그러하듯이 궁전안 보다는 궁 뒤편의 정원과 퐁텐블로 숲이 한폭의 그림처럼 펼쳐지고 인공으로 만든 연못이 호수처럼 자리잡고 있다. 1981년 세계문화 유산으로 지정되었지만 베르샤유궁전에 가려서 상대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다. 베르샤유궁전이 한여름의 화려함을 가졌다고 하면 퐁텐블르 성은 가을의 아늑함을 가져다 주는 곳이다. 특히  여러명의 주인을 거쳐갔기 때문에 다양한 건축양식을 보여주는 재미있는 성입니다.
이곳에서 10km 떨어진 곳에 있는 바르비종은 밀레의 마을, 화가의 마을로 불려지고 있다. 밀레의 화실이 있고, 밀레의 그림 이삭줍기와 만종의 배경이 되었던 곳인데 그림같이 예쁜 레스토랑, 까페들이 줄지어 서있다. 특히 퐁텐블로에서 바르비종입구까지 가는 길은 완전히 녹색일색으로가는 길 자체가 멋진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하다.
파리도심에서 멀지 않은 곳에서 가장 프랑스적인 전원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서 석양이 질때면 만종의 의미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그림'같은 곳이다.

바르비종에는 실제 밀레가 작업했다는 작업실이 그대로 공개되고 있는데,, 작업실안에는 밀레의 습작과 스케치가 그대로 남아있고, 화가들의 작품전시 및 판매가 동시에 이루어지고 있다.


마을 전체가 한장의 엽서모음처럼 아기자기하면서도 정적인 분위기가 있어서 동양적인 여유로움과 평화로움이 그대로 간직되어 있었다.

미술사적으로는 '자연주의(Naturalism)'라는 새로운 그림 성향을 보여주면서 이후 사실주의적인 근대 풍경화 옮겨가는 역할을 해주었던 밀레와 루소에 의해서 시작되었지만.. 퐁텐블로(Fontainebleau)숲 어귀에 있던 바르비종(Barbizon) 마을은 지금도 그 때의 느낌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파리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 주는 곳이  드골 공항에서 북쪽으로 20분정도의 거리에 있는 상티성이다. 

007시리즈 영화에 등장하기도 했던 상티성은 수줍은 듯 하면서 화려함의 극치를 동시에 보여주고 있는데 한적하면서 아름다운 유렵의 정치를 느끼기에는 이보다 더 멋있는 곳은 없는 것 같다. 말 그대로 그림과 같은 성으로 파리여행의 숨겨진 진주이다.



최근 포토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629
136
4696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