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것은 언제나 신나게!!!

boowoon.egloos.com


포토로그


악마의 목구멍 : 이구아수 폭포 낯선도시에서의 하루

 이구아수 강의 하류에 위치한 폭포는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양 국에서 각각 국립공원로 선정되어 유네스코의 세계유산에 등록된 곳이다. 최대 낙차 80m 이상의 '악마의 목구멍'(Garganta del Diablo)이 유명한 관광 명소이다. 미국의 루즈벨트 대통령의 부인이 이구아수 폭포를 보고난후 "불쌍하다. 나의 나이아가라야"라고 한 이야기는 유명한 일화이다.

이구아수 상류에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의 3국경이 접해있는 파나냐 강이 흐르는데, 전쟁으로 인하여 이구아수 폭포를 양국에 빼앗긴 파라과이의 아픔이 느껴지는 장소이다.

이구아수의 폭포의 관광도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국립공원으로 나누어서 이루어진다.
이구아수폭포의 영역은 아르헨티나가 80%를 차지하고 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브라질쪽 국립공원에서 반대편의 폭포지역을 더 상세하게 볼 수 있다. 전망대까지 가는 산책길은 이과수폭포의 전체적인 모습이 한 눈에 들어오면서 중간중간 포인트에서 넉넉한 마음으로 대자연의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전망대에 다가올 수록 조금씩 더 탄성이 커지게 하는 폭포의 모습에서 감동을 초월하여 공포감마저 느끼게 해주는 곳이다. 정상에 있는 악마의 목구멍에 이를때는 온 세상을 덮어씌우듯이 떨어지는 다갈색의 물과 햐얀 물보라의 신음소리가 울리고 있는데, 눈과 귀를 기쁘게 해주는 자연이 만들어낸 오케스트라 연주를 들을 수 있다.

특히 보트를 타고 포포아래를 지나서 이구아수폭포의 물보라를 흠뻑 뒤집어쓰게 되는 마꾸꼬 사파리는 폭포의 웅장함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몸으로 체험할 수 있는 기회이다.

아르헨티나에서 시작하는 이과수폭포여행은 기차를 타고 입구에 들어가는 것으로 시작된다.
아르헨티나 쪽의 경관은 크고 작은 수 많은 폭포를 볼 수 있는 것이 큰 특징인데, 폭포를 위로부터 바라보는 경로와 아래에서 바라보는 두가지 경로가 있다. 높은 산책로(Circulito Superior)에서는 발 아래에서 물이 떨어지는 것을 보기 때문에 전체적인 조망과 웅장함을 즐길 수 있고, 낮은 산책로(Circulito Inferior)에서는 폭포의 아기자기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악마의 목구멍'을 가기위해서는 위에서 내려다 보는 경로의 산책길을 이용하면 된다. 이구아수강을 구비구비 지나는 형태의 산책길 중간에는 환하게 펼쳐진 하늘아래 굽이치는 강물의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며 가끔 악어도 나타나서 관광객을 맞이해주고 있다. 
정상에 가면 브라질에서 느껴보지 못하는 장엄한 폭포의 모습을 가장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데, 휑하니 뚫린 구멍 속으로 물이 잇달아 빨려 들어가는 모양은 장관이라기보다 일종의 공포마저 느끼게 한다. 실제 폭포물을 바라다보면 그 물에 빠지고 싶은 충동이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느껴진다고 한다.
말이나 사진으로서 표현하기에는 한계를 느끼는 대자연의 선물이다. 
한국인에게는 의미있는 숫자인 '88'이라는 숫자를 날개에 담은 산책로의 나비들도 이구아수폭포의 명물이다.


한장의 사진
한때는 나라가 부강하여 영토를 확장하기 위해서 아르헨티나, 브라질과 전쟁을 선포했다가 우루과이를 포함한 3국연합에 의해서 패하면서 가지고 있던 영토마저 빼앗긴 파라과이의 슬픈 역사는 지금까지도 강대국 사이에 끼어있는 가난한 국가로 남아있다. 파라과이 국경근처에 있는 시우다드 델 에스데는 관광객을 위한 면세지역으로 그 이름을 남길뿐이다. 


최근 포토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26
176
47048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