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것은 언제나 신나게!!!

boowoon.egloos.com


포토로그


역삼동 땡겨퓨전포차에서 전어먹기 맛집 이야기

가을의 국내 하늘은 한여름 유럽의 하늘만큼이나 맑고 높다. 천고마비만큼이나 가을을 기대케 하는 것은 본격적인 전어철의 시작이 왔다.

서울 근교에서는 대부분 추석이후를 기준으로 전어철이 시작되는데 사실 9월중순인 지금부터가 전어가 가장 맛있는 시기이다.  실제로 실시간으로 당일의 경락가를 알 수 있는 노량진수산시장 인터넷 사이트에 들어가보면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자연산 전어시세가 올라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가을에 전어를 먹는 이유는 대부분의 생선류가 산란기에는 대부분의 영양분이 알로 빠져서 맛이 밋밋한데 산란기가 지난 9월이후에 살이 차오르고 지방이 가득한 전어의 고소함을 느낄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전어의 맛이 일반인들에게 알려진 것은 전어양식이 활성화된 불과 10년사이의 일이고, 진정으로 전어맛을 아는 사람들은 양식전어가 올라오는 10월이전의 전어를 더 알아주고 있다.  사료를 먹어서 배가 볼록하고 체형이 넓은 양식전어에 반해서 민물고기 쉬리처럼 유선형으로 날씬한 자연산전어의 참맛을 느낄 수 있는 시기가 바로 이 시점인 것이다.

역삼동의 경복아파트 사거리의 리움 뒷편골목에 있는 '땡겨 퓨전 포차"는  원래 꽃새우가 유명한 곳이다. 양식이 되지 않고 깊은 수심에서만 사는 꽃새우는 한번 먹으면 그 상큼한 맛을 잊을 수 없는 매력적인 횟감이다. 신길동 대신시장옆 막내횟집도 정식회가 나오기전 내주는 꽃새우 맛에 찾아가는 곳이다.

그런데, 강남 한복판에 계절에 맞는 신선한 회를 제공하고 있는 땡겨퓨전포차를 알게되어서 주저하지 않고 계절의 별미인 전어회와 구이를 먹어보았다.

결론적으로 전어 그 자체의 맛을 느끼기 위해서는 전어회가 바른 선택이다. 다른 횟감에서는 느낄 수 없는 고소하면서 씹을 수록 달콤한 맛이 일품이다.

분위기도 떠들석한 포차의 느낌보다는 지금은 아파트촌 사이에 묻혀있는 예전의 백마나 장흥의 조그만 술집을 연상케하는 포근한 분위기가 이 집의 장점이다.

스마트폰의 열악한 촬영환경에도 불구하고 전어의 기름기가 그대로 느껴질 정도로 지방진 살이 그대로 올라와 있다.
기름진 입맛을 가시기위해 주문한 해물라면은 꽃새우를 넣어서 얼큰한 맛을 더해주고 있다.
그리 부담되지 않은 가격대에서 여유있게 음주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특이하게 어느 곳에도 전화연락처가 없이 주변의 단골고객들에게 소리소문없이 인기를 끄는 곳이다.

주로 저녁보다는 새벽에 손님이 많다고 한다.

네비게이션으로 "강남구 역삼동 687"을 찍으면 바로 앞에 모셔다 준다. (전화 : 525-1919)

유일한 단점은 경복아파트4거리가 상승 정체구간이어서 여유있게 술을 마실 준비를 해야된다는 것이다.

오래간만에 강남권에서 괜찮은 술집을 만났다.

덧글

  • 레드피쉬 2012/09/23 22:16 #

    ㅎㅎ이제 본격전어철이군요ㅎㅎ

    전 회보다 구이가 좋더라구요ㅎㅎ
  • 浮雲 2012/09/23 22:50 #

    네.. 때가 왔네요.. 어느 곳에 갔더니.. 구이에다 참깨를 너무 발라서 구이 고유의 맛이 없더라고요.. 여하간 일년중에 가장 맛있는 시기입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최근 포토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117
143
4703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