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것은 언제나 신나게!!!

boowoon.egloos.com


포토로그


삼성 시리즈9과 뉴 시리즈9 비교 Innovation

이제 삼성의 AS 정책이 싫다.  에도 포스팅을 했지만 삼성의 꼼수에도 불구하고  시리즈9 제품은 삼성의 역작이다. 회사의 정책은 마음에 들지 않지만 제품의 경쟁력만큼은 인정해줘야 한다.

기존에 보유했던  시리즈9 노트북이 구매한지 2년이 지나면서 액정에 문제가 생기면서 AS센터에 맡기면서 New 시리즈9을 구매했다. 미사용 전시품 이라고 하지만 정확히는 미국으로 수출한 제품의 역수입 제품이다. 조만간 삼성에서 새로운 노트북이 나온다는 소문도 있고해서 원래가격의 새 제품을 구매하기는 부담스러웠기때문이다. 역수입제품이지만  신제품과 같기때문에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고 국내 AS센터에서도 유상으로 AS를 해주기때문에 많은 고민은 하지 않았다. 

그 동안 뉴스나 신제품소개를 통해 시리즈9과 뉴시리즈9의 차이점을 대략 알고는 있었지만 두 제푸을 동시에 사용하면서 뉴시리즈9의 경쟁력을 정리해 보고자 한다.  



뉴시리즈9의 현실적인 가장 큰 장점은 조금 더 작아지고, 얇아지고 가벼워졌다는 것이다. 기존의 시리즈9의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시켜준 것이다.  사실 무게의 차이는 정말 놀랄 정도이다. 과연 13인치 노트북이 더이상 가벼워질 수 있을까 하는 감탄이 나올정도였다.  그런데 크기도 직접 재보니 약간의 차이이기는 하지만 조금 작아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시리즈9과 뉴시리즈9 중간에 구매했던 소니 바이오제품은 예전의 명성은 없어지고 그냥. 탱크제품이다.
사용상으로 가장 필요했던 기능은 해상도였다. 뉴시리즈9은 13인치임에도 불구하고 1600*900의 해상도를 지원해주고 있어서 빔프로젝트를 이용할때도 별도의 화면깨짐이 없고 노트북에서도 넓은 화면으로 작업이 가능했다.
재질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있는데 기존제품이 듀랄루민재질임에 비해서 새제품은 알루미늄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구형 시리즈9이 더욱 고급스럽고 견고하기는 하지만 사요하면서 지문이 많이 묻어나는 단점이 있었는데 새 시리즈9은 세련됨보다는 편의성을 염두에 둔 듯 하다. 아무래도 원자재 가격자체도 조금 더 저렴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결론적으로 재질의 세련됨은 구형이 좋아보였다.  
구형의 경우 노트북의 덮개와 본체사이에 간격이 있어서 다각도에서 개폐를 할 수 있었는데 신제품의 경우는 중앙의 홈을 이용하여 개폐가 가능하다.
다양한 포트가 있는 좌우측 포트 부분은 기존의 시리즈9은 개폐식으로 되어있었는데 이 것이 사용전에는 편리해보였지만 실효성면에서보면 불편한 점이 있었다. 새 제품은 이 부분이 노출되어 있고 다만 SD메모리 삽입포트만 개폐식으로 되어있었다.
많이 사용할 일은 없겠지만 메모리나 SSD 를 확장하기 위해서 뒷면을 오픈할 일이 있는데 구형의 경우는 아래에 보이는 것처럼 나사가 숨어있는 부분이 많아서 나사를 풀기가 쉽지않았는데 새 제품은 모든 나사가 노출되어 있었다.
사운드가 강화되어 내장 스피커도 바닥쪽에 있었다.
전반적으로 뉴시리즈9은 기존 시리즈9이 가지고 있던 불편함을 많이 해결해주고 있는데 디자인보다는 실효성에 촛점을 둔 듯이 보였다.
시리즈9과 뉴시리즈9의 두께 비교인데 하단의 곡면을 생각하면 사진보다도 더 얇게 제작이 되었다.
소니의 바이오제품을 함께 비교해보면 시리즈9의 경쟁력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동일한 13인치에도 불구하고 크기가 작아진 이유는 베젤이 조금 더 얇아졌기때문인데 생각보다 쉽지 않은 기술이기에 삼성의 기술력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마지막으로 충전기도 변경이 되었는데 기존의 충전기보다 조금 더 가벼워졌고, 견고해졌다.


전반적으로 뉴시리즈9은 소프트웨어의 성능향상과 더불어 기존 시리즈9의 부족했던 부분은 대부분 해결해주었다. 아직도 무선랜부분에서 접속이 안되는 경우가 있기는 한데 향후 소프트웨웨어적으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사용하던 프로그램때문에 원래 사용하던 SSD를 뉴 시리즈9으로 변경하면서 소프트웨어의 차이가 나는 부분은 블루투스, 사운드, 비디오, USB 포트 부분이다. 세부적인 차이는 느낄 수 없지만 약간의 차이가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

2년정도는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덧글

  • 2013/05/26 02:08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mg4k 2013/07/11 08:16 # 삭제

    울트라북으로 게임하면 엄청 뜨거워지던데...
  • 浮雲 2013/07/11 11:33 #

    저는 게임을 잘 하지 않아서 모르겠는데. 여하간 기존의 노트북보다는 발열현상이 거의 없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최근 포토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1627
143
4703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