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것은 언제나 신나게!!!

boowoon.egloos.com


포토로그


휘닉스 파크 주변 맛집 : 함박눈, 묵사발 맛집 이야기

  여행을 준비하면서 예전과는 달리 많이 챙기는 곳은 새로운 곳 주변의 맛집이다.  아름다운 자연속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위해서는 그 지방에 맞는 맛있는 음식도 한몫을 하기때문이다.

휴일을 맞이하여 봉평에 위치한 휘닉스파크CC에서 지인들과 골프여행을 다녀왔다. 인터넷 검색을 통해서 미리 가봐야 될 것을 정해놓기는 했는데, 관광지 근처는 비슷한 유형의 맛집이 많기때문에 사전에 선택하기는 쉽지않았다.   
일단 메뉴를 정해놓고 찾아간 곳은 산채전문점인 함박눈이었다. 휘닉스파크로 나가기 위해서 면온IC를 이용하는데 IC를 나오자마자 우회전해서 5분거리에 위치한 곳이다. 
인근의 음식점들이 그러하듯이 주차시설은 좋지 않았지만 관광지에서 흔히 볼 수없는  전통의 맛집이다.


시골장터안의 음식점 분위기인데 할머님 혼자서 손님이 오면 바로 음식을 만들어서 내어주는데 생각보다 산채의 종류가 많고 음식맛도 뛰어나다. 산채비빔밥은 7,000원 정식은 9,000원인데 가격에 비해서 음식의 종류와 맛이 일품이다. 서울의 한정식집과는 달리 정형화되지는 않았지만 할머니의 손맛이 그대로 느껴지는 곳이다.  아마 근처에 올일이 있으면 다시 한번 가고 싶은 곳이다.

 사실 저녁메뉴로 생각한 것은 횡성한우고기집이었는데 인터넷을 믿고간 하누나루는 1등급 (한우는 1++, 1+ 등급 순으로 내려가기때문에 실제는 중간정도의 등급이다.)만 팔고 있어서 근처의 다른집을 찾아가기로 했다.  블로그가 추천하는  맛집중에서 비슷한 시기에 동시에 올라오는 집들은 피해야 할 듯 하다.



한우고기의 실패로 인하여 막국수를 먹기위해서 조심스럽게 선택한 방법은 골프게임이 끝나고 캐디분에게 근처의 맛집을 추천받았다.

역시 리조트에서 멀지않은 묵사발이라는 음식점이다. 이름에서 느끼듯이 메밀을 이용한 국수와 묵을 중심으로 판매하는데, 다양한 음식맛을 보기위해서 사전에 닭도리탕을 시켰놓고 막국수, 묵사발, 감자전을 먹기로 했다.

생각보다 입구에서부터 넓은 주차장과 고풍스러운 분위기의 음식점이 마음에 들었다.


가격도 근처 메밀꽃필 무렵 등의 음식점보다는 저렴해 보였다.
식당안에서 일하시는 모습을 바로 볼 수 있었는데 메밀국수의 특성상 미리 만들어놓지 않고 주문이 들어오면 바로 국수를 뜨거운 물에 내리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감자전은 감자가루와 전분이 함께 있어서 쫄깃쫄깃하게 찰진맛이 일품이다.
막국수는 홍천의 장원식당보다는 담백하지 않았다. 서울에서는 맛있지만 현지에서는 일반적으로 먹을 수 있는 맛이었다. 육수를 따로 주지 않는 것도 아쉬었다.

역시 이 집의 경쟁력은 묵사발이었다. 메밀묵 특유의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음식점 이름과 잘 어울린다.


메인요리로 나온 닭도리탕도 토종닭과  강원도 지역답게 넉넉한 감자크기로 인하여 푸짐하게 나왔지만 사전에 먹은 메밀요리와 감자전으로 인하여 인기가 덜했다.

고추가루보다는 전통 고추장맛으로 볶아서 익을수록 진한면서 깔끔한 맛이 나왔다.

역시 현지인의 추천이 나쁘지 않았다.


최근 포토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4041
289
4687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