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것은 언제나 신나게!!!

boowoon.egloos.com


포토로그


구이혁명가 철든놈 : 을지로3가 맛집 이야기

 직장생활 20년동안 절반이상을 명동근처에서 근무했지만, 명동은 참 맛집이 없는 동네이다. 뜨래기 손님이나 할 수없이 식사를 해야하는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하기때문에 수요가 공급을 앞서기때문일 수도 있다.
그래서 명동에서 식사할때를 찾을려고 하면 가까운 을지로나 종로쪽을 찾게 되는데, 특이한 인테리어와 커뮤니케이션 방식으로 인터넷에 많이 등장한 '철든놈'이라는 구이집이다.

명동맛집이라고 많이 소개되어있지만 실제는 명동에서 15분정도 거리에 있는 을지로3가에 위치하고 있다.

을지로 3가 12번 출구에서 내려서 '전주식당'(지금은 영업을 하지 않는 듯 하다. )이 보이면 우측으로 가다가 바로 좌측으로 돌면 나온다.

플랭카드가 없었으면 찾기 음식점이라고 전혀 생각하기 힘든 외관을 가지고 있다. 전형적인 철공소의 모습이다.
들어가는 입구에는 고기냄새를 진정시키기 위한 페브리즈통이 보인다.
전반적으로 철공소의 분위기를 살리면서 앤틱스러운 분위기로 인테리어를 했는데, 색다른 분위기를 느껴볼 수가 있다.
물병하나도 예사롭지 않다.

약간 투박해보이는 미니오븐 형태의 구이기이다.  '철든놈'이라는 상호자체도 혁신적인 '구이기'를 직접 만들어나가는 과정에서 나왔기에 실용적인 면에서는 많은 점수를 줄 수 있을 듯 하다.

삼겹살 소스로 많이 등장하는 콩가루, 소스, 무절임이다. 메뉴에 셀러드가 있기는 한데 고기를 먹으면서 별도의 반찬이나 국물거리가 없어서 아쉽기는 했다.
새우, 삼겹살, 모듬야채인데 실내공간이 전반적으로 어둡고 스마트폰으로 찍어서 비쥬얼이 떨어지기는 하지만 전반적으로 깔끔하게 나왔다.
상단의 틀을 걷어내면 한번 구어진 고기들을 올려놓는 석쇠가 나온다.
한번 초벌구이해서 나온 고기들은 숯불에 적당히 조미가 되면서 깔끔한 맛을 보여주고 있다.
주로 젋은 손님들이 많이 보였는데 몽키스패너의 크기에 따라서 고객순번을 가리는 모습도 재치가 있어보였다.
입구에 있는 구이기는 그동안 만들면서 실패한 작품들을 함께 보여주고 있다.
가격과 맛은 적당한 듯 한데 메뉴가 생각보다 다양하지 않은 것이 아쉬었다.
젋은 주인장들의 재치있는 접근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지만 구이기와 인테리어의 창의성만큼이나 음식도 좀 더 창의적인 방향으로 나아간다면 프랜차이저형태로도 발전할 수 있을 듯 하다. 조금 더 독창적인 소스, 조금 더 다양한 메뉴개발이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다.  그래도 명동의 여타 구이집보다는 경쟁력을 갖추고 있기에.. 한두번 더 찾아갈 듯 하다.


https://www.facebook.com/ironnom 페이스북에는 '철든놈'의  그 동안의 과정을 이야기 하고 있는데 개발역사를 살펴볼 수 있다.


덧글

  • 레드피쉬 2013/07/16 18:02 #

    독특한거같긴한데 맛의 장점이 살아날지 궁금하네요^^
  • 浮雲 2013/07/16 21:08 #

    역시 전문가여서 틀리시네요. 하드웨어는 확실한데 소프트웨어가 아직은 의심 스러운 곳입니다.
  • 레드피쉬 2013/07/16 21:12 #

    전문가라뇨-_-;; 소프트웨어는 몇번 더 검증해주세요ㅎㅎ
  • 애쉬 2013/07/21 09:31 #

    컨셉 죽이네요 ㅎㅎㅎ

    이제 이 집 건너편에 산지 흑돼지 직접 공수 받는 정육점만 생기면 되겠네요^^

    손님이 정육점에서 고기 팩 사와서 세팅비 내고 여기서 구워드시는 시스템

    양 가게 사장님들이 '내 고기가 좋다' '아니다 내 구이기가 좋다' 아웅다웅 컨셉으로 재미 좀 주시면 서로 윈윈 시너지 올리실 듯 ㅎㅎㅎ
  • 浮雲 2013/07/22 08:33 #

    딱 컨셉이 삼결살보다는 양고기 요리에 적합한 듯 합니다. 소프트웨어가 약간 부족하다는 것이.. 음식자체도 조금만 특색있으면 훌륭한 맛집이 될 듯 합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최근 포토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023
139
47035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