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것은 언제나 신나게!!!

boowoon.egloos.com


포토로그


여의도의 새로운 족발 맛집 : 그날그날 맛집 이야기

직장생활중에 절반을 여의도에서 보냈지만 이 지역은 참 매력없어서 정이 잘 가지 않는 지역이다.  특히 퇴근이후와 주말에는 사람들이 많이 보이지 않는 적막함이 있어서 더 그런 것 같다. 최근에는 그나마 IFC몰이 생겨서 분위기가 달라졌지만 오랫동안 서점, 영화관 등 사람이 모일만한 곳이 없었던 것도 원인이 되는 듯 하다.

특히 여의도에는 맛집이 없다.
직장인들이 많은 여의도 특성상 뜨내기 손님이 많다 보니 정성을 들여 만든 음식이 만드는 곳이 적은 듯 하다. 구 여의도백화점 지하의  진주집이나 창고43 등이 그나마 가볼만한 곳인데 상대적으로 비싸기 때문에 가볍게 권장할만한 곳은 아니다.

최근에 마포에서 여의도로 옮긴 족발집 '그날그날'이 이러한 맛집선택의 고민을 덜어주었다.
많은 사람들이 성수, 영동, 만족오향족발을 서울 3대 족발이라 하는데 개인적으로 프랜차이즈화 되어가면서 예전의 맛보다는 양념향이 많이 나서 마포의 구석진 곳에 위치했던  '그날그날'을 많이 찾아가고는 했는데 이제 교통이 상대적으로 편한 여의도에서 확장이전을 한 것이다.

여의도 샛강역 근처 인도네시아 대사관 건너편에 있는 제일빌딩 2층에 위치하고 있는데 족발집 분위기 답지 않게 깔끔한 입구가 눈에 띄인다.


마포에 있을때 예약을 하지 않으면 포장을 해야되었기때문에 조금 일찍 서둘러서 갔는데 아직 홍보가 되지 않아서 가게안은 상대적으로 한산했다. 5~6테이블이 있었던 마포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공간이 넓어서 여유를 가지고 식사를 할 수 있었다. 족발중심이었던 메뉴도 쟁반국수와 배추전, 주먹밥 등이 추가되어서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족발집 상호처럼 그날 그날 들여오는 국산만 사용하기때문에 족발의 맛은 다른 어떤 족발집보다 경쟁력이 있는데 개인적으로 이 집의 숨은 맛은 상큼한 부추김치의 맛이다. 족발의 향과 잘 어울린 싱싱한 부추의 맛은 사철 먹어도 맛의 조화가 뛰어나다.





족발의 생명은 돼지고기의 잡냄새를 제거하는 것인데 이러다보니 기존 족발집이 살짝 단 맛이 많은 편인데 그날그날의 족발은 보기에도 기름기가 충분히 빠져있으면서 윤기가 돌아서 맛을 보기전에도 식감을 자극해준다.


족발과 함께 가볍게 먹을 수 있는 배추전은 특별한 맛이 없는 듯하면서도 고소하면서 달큰한 맛을 보여준다. 특별히 튀김가루를 많이 섞지 않는 것이 요리의 비법인듯 하다.

마포에서는 없던 메뉴가 쟁반국수인데 모양만큼이 깔끔한 재료로 족발을 먹고난후 매콤한 맛으로 메울수 있게 해준다. 

맛집이 거의 없는 여의도에 가볍게 반주를 하면서 먹을만한 곳이 생겨서 기분이 좋다.

좋은 사람들과의 편안하게 찾고 싶은 곳이다.



덧글

  • u102422 2015/10/23 16:24 # 삭제

    아 맛있어 보이네요^^
    여의도에 언제 저런 식당이....
  • 윤슬 2015/10/27 13:38 #

    어머 족발 비주얼이 ㅠㅠㅠㅠㅠㅠㅠㅠ
  • 浮雲 2015/10/28 00:10 #

    족발이 맛만 있으면 되죠. 비주얼은 부가 서비스네요. 비주얼보다. 조금더 맛있어요
  • anchor 2015/10/29 10:12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10월 29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10월 29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

최근 포토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120
138
46945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