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것은 언제나 신나게!!!

boowoon.egloos.com


포토로그


올 겨울은 뽁뽁이 대신에 벨크로 방풍창문막으로 제휴_체험 이야기

 이제 본격적으로 난방에 신경쓸 계절이 왔다.  
몇년전부터 겨울철이 다가오면 보온_방한에 효과가 높다고 해서 광풍처럼 인기가 높았던 '뽁뽁이'의 위력이 다소 수그러진 것도 지난 겨울가 달라진 점이다.

초기 단순 포장재로 사용했던 뽁뽁이의 역할이 방한에 효과가 있다는 것으로 알려져 최근 몇년동안 겨울을 맞이하는 필수품으로 자리잡았는데 실제 뽁뽁이의 효과가 2도 정도의 온도차를 내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단열보다는 심리적인 보온효과가 나는 것으로 인식이 되면서 그 인기가 수그러진 듯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겨울을 맞이해서 또 다른 대체재를 찾아야 되는데 마땅한 것을 찾지 못하던 차에 자주가는 홍대 근처의 이자까야집에서 두꺼운 비닐천막소재로 야외카페를 만든 것을  눈여겨보게 되었는데 마침 비슷한 소재로 방풍막을 제조해주는 쇼핑몰 을 알게되어서 테스트 삼아서 일부 창문에 설치를 해보았다.    

벨크로를 활용한 방풍막인데 대부분의 유사제품이 양면테입이나 박음질을 해서 접착하는데 반해 고주파를 통해서 접착을 해서 보기에도 깔끔하고 재사용을 해도 변형이 되지 않아서 좋았다.
실제 앞뒤면의 마감이 깔끔하게 정리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방풍막을 부착하는 부분도 사전에 주문할때 기재한 재단크기에 맞추어 배송이 되었다.

작업을 해야할 유리창인데 이정도 크기의 창문 네개를 하나로 방풍할 수 있는 크기로 주문을 하였다.

조금이라도 방한효과를 기대하며 기존에 뽁뽁이를 떼지 않고 바로 곁에 붙이기도 했다.



기존 뽁뽁이의 단점이 견고하게 유리창에 붙이기 힘든 점이었는데 2M가량의 넓은 구역을 쉽게 할 수 있었던 것은 벨크로만의 장점이었다. 원하는 지점에 종이를 잡고 쭈욱 내려가면 자동으로 접착이 되는데 혼자서도 쉽게 할 수 있었고 창문틀의 넓이와 거의 일치가 되서 여름에 비닐막을 걷어내도 미관상 흔적이 남지 않아서 좋았다.




실제 작업이 된 모습인데 안쪽에 뽁뽁이가 없었더라면 방풍막을 작업했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깔끔하게 마감이 처리되었다



기존의 뽁뽁이에 비해서 보온효과뿐만 아니라 설치의 간편함, 재사용 가능, 1Cm 단위로 크기별 주문이 가능하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물론 기존 뽁뽁이에 비해서 다소 비싼 것이 단점이기는 한데 가구 기준으로 5~6만정도의 비용을 들이면 추운 겨울나기 준비를 완벽하게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서 처음에 많은 수량을 구입하지 않았지만 추가 구입을 할만한 충분한 만족도를 가져다 주었다.

오픈마켓에서도 비슷한 제품을 팔고 있지만 고주파 접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조금 더 비싸기 때문에 직영몰 ( http://lifeshopping.net/index.php?channel=view&uid=240 )을 이용하는 것이 좋을 듯 하다.



최근 포토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06216
1568
4635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