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것은 언제나 신나게!!!

boowoon.egloos.com


포토로그


착한 가격 흐뭇한 맛 : 광명 밀겨울 맛집 이야기

 명동, 여의도에서 20년이상 직장생활을 하다가 2년정도 구로디지털단지 근처에서 근무한 적이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가장 놀랐던 것은 상대적으로 비싼 음식값이었다. 상대적으로 싼 임대료와 회사원의 주머니를 생각한다면 조금더 가격을 낮출 수가 있을 듯 한데 사내 식당이 없는 스타트업, 벤처회사가 몰려있는 디지털 단지의 특성상 수요가 공급을 앞서는 상황이기에 나타난 현상이라 하겠다.

친한 친구가 광명테크노파크에 최근에 개업한 '밀겨울'은 이러한 직장인을 대상으로 합리적인 가격과 메뉴를 제공하는 곳이다.
서울 신촌에 본점을 두고 있지만 광명테크노파크가 4호점일 정도로 아직은 많이 알려지지 않은 요식업체이지만 충분히 성장할 수 있는 경쟁력이 있어보인다.
가장 눈에 띄이는 것은 역시 가격이다. 칼국수 3,500원 찐만두 2,800원, 떡갈비 2,000원으로 둘이 가서 메뉴를 모두 시켜도 8,300원에 불과하다. 도대체 어떻게 이런 가격이 나올 수있을까 하는 의구심마저 가지게 하지만 모든 식사는 손님의 주문이 시작된후 바로 조리가 시작되기때문에 냉동제품을 데우기만하는 저가식당의 메뉴와는 차별성도 있다.

주메뉴인 칼국수인데 뽀얀 사골국물과 다재기로 간을 맞추는 정통 칼국수이다.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담백한 맛이 일품인데 셀프서비스가 가능한 부추김치와 함께 곁들이면 최적의 맛을 담아주게 한다.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들었던 메뉴는 만두였는데 감자전분으로 만들어 투명하고 탱탱한 식감을 더해주고 있는데 너무 과하지 않으면서 주메뉴인 칼국수와 좋은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흔히 잎새만두라고 하는 모양으로 칼국수와 마찬가지로 주문하고나서 바로 조리가 시작되기때문에 항상 최적의 온도에 맞추어 제공되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바로 나왔을때보다는 약간 열기가 가라않았을때의 찰진 맛이 더 좋았다. 단지 1분만 기다리면 육즙을 그대로 느낄 수 있을게다.
마지막으로 떡갈비인데 본의 아니게 술을 부르게 하였다. 가격과 맛뿐만 아니라 '밀겨울'의 마지막 경쟁력은 직장인의 특성상 나타날 수 있는 '혼밥'이 가능한 것이다. 즉석에서 나오는 메뉴와 부담되지 않은 가격이기에 혼자 먹어도 눈치를 보지 않으면서 편하게 먹을 수 있다는 것이다.  떡갈비는 퇴근할때 간단히 소주 한잔과 곁들이면 최고의 안주가 될 듯 하다.
칼국수의 특성상 매일 먹을 수 있는 메뉴는 아니지만 가끔 부담없이 찾아와서 가격에 놀라고 맛에 흐뭇해지는 가게가 될 듯 하다.
편의점이나 분식집과 가격경쟁력에서도 밀리지 않으면서 편의점에선 맛볼 수 없는 온기를 담은 칼국수로 경쟁력을 갖춘 것이 밀겨울의 가장 큰 장점이겠다.

주소 : 경기도 광명시 하안로 60, E동 209호 (SK광명테크노파크 내)

지도 크게 보기
2017.1.17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이 리뷰는 친구와의 우정을 생각하며 정리하기는 했지만 총 금액 8,300원을 본인의 카드로 결제하고 누구의 간섭없이 주관적으로 정리를 한 내용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최근 포토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02253
1712
4596489